Apple AirPods 구매 & 잠깐 사용 후기

  • 아직도 에어팟 구매는 전쟁;; 올레샵에서 샀는데 재고 부족 메시지를 무시하고 30번정도 새로고침한 끝에 결제 성공;;;
  • 내가 사용해본 애플 제품 중 처음으로 설명서를 보게 만들었다. 물론 설명서엔 별 내용이 없었고 애플 공식 서포트 페이지에 올라온 내용을 보고 설정 방법을 알아냈다.
  • 에어팟 본체만 있는 줄 알았더니 무려 라이트닝 케이블!!을 준다. 근데 USB-A ㅎㅎ 아직 애플의 용기는 부족하다 ^_^
  • 모델 번호와 전파 인증 번호가 3개 있다. 왼쪽 따로, 오른쪽 따로, 케이스 따로.
  • 페어링 방법이 굉장히 신선했다. 블루투스 메뉴 들어가고 할 필요도 없이 아이폰 화면을 켜둔 상태에서 에어팟 케이스 뚜껑을 열면 아이폰 화면에 연결하라는 창이 뜬다. 연결 버튼 한 번만 눌러주면 끝.
  • 페어링 이후에는 뚜껑을 열면 에어팟 정보가 화면에 나오고, 뚜껑을 닫으면 정보도 같이 닫힌다. 언제나의 깨알 디테일
  • iCloud를 통해서 페어링 정보를 동기화한다고 하는데 페어링 방법이 간단해서 와닿는 건 없다.
  • 맥북과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는데, 에어팟을 아이폰에 연결해서 쓰다가 케이스에 보관하고, 이후에 맥북을 켜고 에어팟 케이스를 열고 귀에 꽂았는데 맥북에 연결될 줄 알았더니 원래 연결 중이었던 아이폰에 연결하더라. 이런 부분은 실망.
  • 에어팟을 두번 두드리면 시리를 부르거나 재생/일시정지를 할 수 있는데, 살살 두드려서는 작동하질 않는다. 난 원래 시리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재생/일시정지의 경우 에어팟을 빼고 끼우면 알아서 되기 때문에 두번 두드리는 기능을 사용할 일은 거의 없을 듯.
  • 마이크의 감도가 꽤 높은 것 같다. 시리를 켜고 나름 작게 말해봤는데, 귀신같이 다 알아듣는다. 아이폰에서 마이크 앞에 대고 말해도 못 알아먹던데… 전화 통화에 사용할 때 꽤 좋을 것 같다.
  • 생각보다 귀에서 잘 빠지진 않는다. 그래도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 블루투스로 작동하기 때문에 엄청난 음질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다. 혹시나 이런 거 신경쓰는 사람 있을까봐 적어둠 (애플 제품과 연결하면 AAC 코덱 사용)
  • 음 성향은 저음이 꽤 강한 편이다. 비츠 이어폰이나 헤드폰이 저음이 강했나? 뭔가 영향을 받았을지도… 난 DT880 헤드폰과 ER4S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둘다 플랫한 성향이라 에어팟의 저음이 과하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에어팟은 인이어가 아니고 야외에서는 소음때문에 저음이 많이 묻힌다는 걸 감안하면 괜찮은 것 같다.
  • 애플 제품간의 연결이라 다른 어느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보다 끊김 없이 안정적일 것이라 기대했지만, 평소 사용하던 소니의 SBH80보다 짧은 끊김이 더 많이 일어났다. 다만 집 앞 횡단보도에서 항상 발생하는 특유의 긴 끊김이 있는데, 에어팟에서는 그런 현상은 없었다. 하지만 한 번의 긴 끊김보다는 여러 번의 짧은 끊김이 더 신경쓰이기 때문에 실망스러운 부분.
  • 에어팟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지금 쓰고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이 만족스럽다면 그냥 쓰는 쪽이 나을 듯 싶다. 하지만 애플 제품을 여러가지 사용하고 있다면 편리함에 있어서는 써볼만하다.

Dynamic한 제노니아3 런칭쇼 후기!

*읽기 전에: 촬영 실력 부족으로 인하여 많은 사진이 흔들렸거나 구도가 좋지 못한 점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제노니아3 포스터

2010년 8월 22일,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게임빌의 액션RPG 시리즈인 ‘제노니아’의 세번째 시리즈, ‘제노니아3’의 런칭쇼가 열렸습니다. 제노니아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유저 여러분들과 함께 한 시푸드 레스토랑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벤트뿐만 아니라 개발자분들과의 대화 및 유저 간의 친목이 이루어진 현장이었는데요. 그 런칭쇼 현장을 제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Continue reading “Dynamic한 제노니아3 런칭쇼 후기!”

Dynamic Action RPG의 진수! ‘제노니아3’

제노니아3 포스터

현재 한국 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사랑받고 있는 제노니아 시리즈. 2008년 8월 말에 출시되었던 제노니아와 2009년 8월 말에 출시된 제노니아2에 이어서 드디어 제노니아3가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탄탄한 스토리와 깔끔한 그래픽, 그리고 화려한 이벤트 연출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제노니아 시리즈의 최신작인 만큼 큰 기대가 되는 작품입니다. 제노니아3는 어떤 내용을 담고 있고, 어떻게 달라졌는지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ontinue reading “Dynamic Action RPG의 진수! ‘제노니아3’”

콘솔에서의 스릴을 모바일에서도! ‘크리스탈 디펜더즈’

*읽기 전에: 사진 촬영 실력 부족으로 인하여 많은 사진이 흔들려서 찍혔거나 구도 등이 좋지 못합니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하이브리드2' 포스터
'하이브리드2'

2010년 3월 20일, 게임빌의 신작이자 기대작이자 대작인 ‘하이브리드2’ Visual Showcase 행사가 있었습니다. ‘하이브리드2’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셨”캐릭터를 배치하고 적을 막습니다”][/caption]

각 게임에서는 총 30번의 Wave가 찾아오며 Wave 시작 전 보여주는 적의 정보를 통해 전략을 짜서 캐릭터를 배치해야 합니다. 적을 물리치지 못하고 통과하게 되면 크리스탈을 빼앗기게 되며 크리스탈을 모두 빼앗기면 게임 오버가 됩니다. 매 Wave 클리어마다 남은 크리스탈과 Gil(게임 내 돈의 단위) 만큼의 추가 보상이 있습니다. 이런 점을 잘 이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크리스탈을 다 잃으면 게임 오버

또한 Wave 도중에 소환수를 불러내어서 위기를 모면할 수도 있습니다. 소환수 역시 각자의 특성을 갖고 있으며 상황에 맞게 적절히 사용하면 큰 도움이 됩니다. 단, 소환수를 소환하기 위해서는 크리스탈이 필요하므로 주의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세 모드 별로 다른 소환수가 등장하니 한 번씩 사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소환수 '이프리트'

2. 모바일 버전 만의 특징!

1. 놀라운 이식

모바일 버전이라서 그래픽이 나쁘다는 편견은 버려도 좋을만 한 게임입니다. 아이폰과 PSP 버전 뺨치는 그래픽으로 눈의 즐거움도 함께 선사합니다. 해상도는 서로 다르지만 모바일 버전에서는 휴대폰의 해상도에서 끌어올릴 수 있는 그래픽의 한계를 모두 뽑아냈다고 생각해도 좋을 것입니다. 인터페이스도 크게 다르지 않아서 기존에 아이폰이나 PSP를 통해 즐기시던 유저분들도 쉽게 적응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버전 스크린샷
PSP 버전 스크린샷

2. 게임 중 저장 기능

게임을 잠시 쉬고 싶거나 초반의 반복적인 플레이를 저장하고 싶을 때가 있으시죠? 모바일 버전에서는 특별히 저장 기능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게임 도중에 저장이 가능하며 나중에 다시 불러서 할 수 있습니다. 저장한 게임을 불러들이게 되면 그 데이터는 사라지게 됩니다. 물론 저장한 데이터를 불러들이지 않고 새 게임으로의 진행도 가능합니다. 단, 저장된 게임을 불러들이고 나서도 보존하고 싶을 때에는 루비 1000개가 필요합니다.

보존을 위해서는 댓가가 필요합니다

3. 모바일 버전에서 아쉬운 점들…

1. 노…노가다?

‘크리스탈 디펜더즈’ 모바일 버전에서는 각 모드 및 맵을 열기 위해서 루비가 필요합니다. 모드를 하나 여는 데는 루비 9000개, 맵 하나를 여는 데는 루비 7000개가 필요합니다. 루비를 벌기 위해서는 게임을 해야 하는데 각 웨이브마다 남아있는 크리스탈의 개수 만큼 루비를 줍니다. 크리스탈은 최대 20개이므로 웨이브 30개를 퍼펙트로 깼다고 가정했을 때 600개씩 들어옵니다. 계산해보면 모드 하나를 열기 위해서는 15번, 맵 하나를 열기 위해서는 약 12번을 해야 합니다. 다른 맵과 모드를 즐기기 위해서 이런 노가다를 해야하게 되면 유저는 게임을 쉽게 놓을 수 밖에 없습니다.

반면 아이폰 버전과 PSP 버전에서는 처음부터 모든 모드와 맵을 즐길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노가다가 필요 없이 게임 자체를 즐길 수 있도록 말이죠. 이런 점은 많이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2. 노가다가 싫으면 돈을 내시오!

게임 중에는 루비가 상당히 많이 필요하게 됩니다. 게임 저장 데이터를 보존하는 데에도 필요하고, 여러 맵을 여는 데도 필요하지요. 그런데 각 맵을 여는 데에는 너무 많은 루비가 필요합니다. 지친 유저는 결국 현금을 이용한 루비 구매에 손을 대게 되지요. 지나치게 많은 양의 루비가 필요하도록 설정하여 현금을 통한 구매를 유도하는 것은 좋지 못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점에서는 많이 아쉽습니다. 차라리 필요한 루비 갯수를 조금이나마 줄였다면 어땠을까요?

4. 마무리하며…

‘크리스탈 디펜더즈’는 전세계 게이머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대표적인 디펜스 게임입니다. 파이널 판타지 택틱스의 캐릭터가 나온다는 점에서도 파이널 판타지 팬들을 이끄는 데 한 몫을 했습니다. 또한 다른 디펜스 게임과 차별화된 점을 내세우면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드디어 한국에서도 간편하게 손 안에서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캐쉬 결제 유도가 아쉬운 게임이기는 하지만, 분명 재미있는 게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디펜스 류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게임입니다.

조그마한 퍼즐 선물 상자, ‘마이심즈퍼즐파티’!

마이심즈퍼즐파티 포스터
마이심즈퍼즐파티 포스터

요즘 최신 유행하는 게임들을 즐기다보면 옛 퍼즐 게임에 대한 향수가 떠오르곤 합니다. RPG 게임의 복잡한 규칙보다는 퍼즐 게임의 단순한 규칙이 좋고, RPG 게임에서 레벨 올리는 것 보다는 더욱 더 어려운 퍼즐 가지고 머리 싸매는 것을 하고 싶을 때가 있지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옛 퍼즐 게임의 향수에 젖은 여러분들을 만족시켜드릴 게임, ‘마이심즈퍼즐파티’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과연 ‘마이심즈퍼즐파티’는 어떤 게임일까요?

Continue reading “조그마한 퍼즐 선물 상자, ‘마이심즈퍼즐파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