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AirPods 구매 & 잠깐 사용 후기

  • 아직도 에어팟 구매는 전쟁;; 올레샵에서 샀는데 재고 부족 메시지를 무시하고 30번정도 새로고침한 끝에 결제 성공;;;
  • 내가 사용해본 애플 제품 중 처음으로 설명서를 보게 만들었다. 물론 설명서엔 별 내용이 없었고 애플 공식 서포트 페이지에 올라온 내용을 보고 설정 방법을 알아냈다.
  • 에어팟 본체만 있는 줄 알았더니 무려 라이트닝 케이블!!을 준다. 근데 USB-A ㅎㅎ 아직 애플의 용기는 부족하다 ^_^
  • 모델 번호와 전파 인증 번호가 3개 있다. 왼쪽 따로, 오른쪽 따로, 케이스 따로.
  • 페어링 방법이 굉장히 신선했다. 블루투스 메뉴 들어가고 할 필요도 없이 아이폰 화면을 켜둔 상태에서 에어팟 케이스 뚜껑을 열면 아이폰 화면에 연결하라는 창이 뜬다. 연결 버튼 한 번만 눌러주면 끝.
  • 페어링 이후에는 뚜껑을 열면 에어팟 정보가 화면에 나오고, 뚜껑을 닫으면 정보도 같이 닫힌다. 언제나의 깨알 디테일
  • iCloud를 통해서 페어링 정보를 동기화한다고 하는데 페어링 방법이 간단해서 와닿는 건 없다.
  • 맥북과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는데, 에어팟을 아이폰에 연결해서 쓰다가 케이스에 보관하고, 이후에 맥북을 켜고 에어팟 케이스를 열고 귀에 꽂았는데 맥북에 연결될 줄 알았더니 원래 연결 중이었던 아이폰에 연결하더라. 이런 부분은 실망.
  • 에어팟을 두번 두드리면 시리를 부르거나 재생/일시정지를 할 수 있는데, 살살 두드려서는 작동하질 않는다. 난 원래 시리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재생/일시정지의 경우 에어팟을 빼고 끼우면 알아서 되기 때문에 두번 두드리는 기능을 사용할 일은 거의 없을 듯.
  • 마이크의 감도가 꽤 높은 것 같다. 시리를 켜고 나름 작게 말해봤는데, 귀신같이 다 알아듣는다. 아이폰에서 마이크 앞에 대고 말해도 못 알아먹던데… 전화 통화에 사용할 때 꽤 좋을 것 같다.
  • 생각보다 귀에서 잘 빠지진 않는다. 그래도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 블루투스로 작동하기 때문에 엄청난 음질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다. 혹시나 이런 거 신경쓰는 사람 있을까봐 적어둠 (애플 제품과 연결하면 AAC 코덱 사용)
  • 음 성향은 저음이 꽤 강한 편이다. 비츠 이어폰이나 헤드폰이 저음이 강했나? 뭔가 영향을 받았을지도… 난 DT880 헤드폰과 ER4S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둘다 플랫한 성향이라 에어팟의 저음이 과하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에어팟은 인이어가 아니고 야외에서는 소음때문에 저음이 많이 묻힌다는 걸 감안하면 괜찮은 것 같다.
  • 애플 제품간의 연결이라 다른 어느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보다 끊김 없이 안정적일 것이라 기대했지만, 평소 사용하던 소니의 SBH80보다 짧은 끊김이 더 많이 일어났다. 다만 집 앞 횡단보도에서 항상 발생하는 특유의 긴 끊김이 있는데, 에어팟에서는 그런 현상은 없었다. 하지만 한 번의 긴 끊김보다는 여러 번의 짧은 끊김이 더 신경쓰이기 때문에 실망스러운 부분.
  • 에어팟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지금 쓰고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이 만족스럽다면 그냥 쓰는 쪽이 나을 듯 싶다. 하지만 애플 제품을 여러가지 사용하고 있다면 편리함에 있어서는 써볼만하다.

The Darkness II – Open Case

악한 사람이 악마를 만나 선(善)이 되는 놀라운 게임, The Darkness II를 샀습니다. 패키지이긴 하지만, 정발이라고 말하긴 좀 뭐한 패키지가 되겠습니다. 그럼 함께 살펴봅시다!

정발이라고 하기 뭐하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를 바로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겉 비닐을 뜯기 전의 모습인데, 비닐 위에 한국 심의 딱지가 붙어 있습니다. 진정한 정발이라면 패키지 표지에 찍혀 있었겠죠. 병행수입 비슷하게 된 것 같습니다. 그래도 Steam 구매보단 저렴하니 인정!

겉 비닐을 뜯었습니다. 한국 심의 딱지가 사라졌네요! 미국 심의 기구인 ESRB에서는 Mature 등급을 줬군요. 우리의 주인공 Jackie의 포스가 풍겨나는 표지입니다.

뒷면입니다. 영어로 게임을 열심히 설명하고 있는데, 이런 말 하~나도 필요 없이 해보면 되겠습니다. PhysX 적용이 된 게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네요.

패키지 윗쪽에 붙어있는 SSA 경고 스티커입니다. 저 스티커를 뜯는 순간 환불이 안 된다는 것과 함께 Steam Subscriber Agreement에 동의하지 않으면 게임을 이용할 수 없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Steam 강제 연동이라서 그렇습니다. 하지만 저는 Steam을 사랑하니 화끈하게 뜯었습니다 XD

케이스를 뙇! 하고 열어 보았습니다. 조촐하다고 하기에는 왼쪽이 좀 두꺼워보이죠?

왼쪽에 있던 구성품들입니다. 포스터는 따로 빼놨으니 아래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Limited Edition 구성물 사용 방법, The Darkness Comics Redeem Key, 매뉴얼입니다. 매뉴얼 뒷면에는 시디키가 적혀있습니다.

같이 들어있던 포스터입니다. 아쉽게도 비교할 물건을 같이 두지 못했지만 꽤나 큽니다. 뒷면도 있지만 앞면만 찍었습니다. 앞면은 게임 표지를 그려놨고, 뒷면은 코믹스 풍으로 그려놨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한정판 구성물인 티셔츠입니다. 사실 이걸 입고 다닐 일은 없겠지만, 그냥 기념품 정도 되겠습니다.

데모가 나왔을 때 해보고 뿅가서 사게 됐는데, 플레이 타임이 짧다는 얘기가 들려오기는 하네요. 그래도 재밌으면 그만이겠죠! 화끈하고 고어한 액션을 즐기고 싶으시면 The Darkness II를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Bastion Original Soundtrack – Open Case

Supergiant Games에서 개발하고 Warner Bros.에서 퍼블리싱한 인디 게임 Bastion의 OST를 구매했습니다. 2011년 올해의 게임 음악으로 뽑힐 정도로 좋은 곡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겉은 얇은 비닐로 포장되어 있습니다. 벗기기 전입니다.

비닐을 벗겼습니다. 딱히 다른 건 없지만… 빛 반사가 줄었다는 정도? 재킷은 Bastion의 주인공이 담당하고 있네요.

뒷면입니다. 트랙 리스트가 적혀 있는데, 총 22곡이네요.

안쪽입니다. 작사 작곡 편곡자가 적혀있고 간단한 일러스트가 들어가 있습니다.

본격 내용물인 OST CD입니다. 상당히 단촐한 모습입니다.

사실 이 OST CD를 구매하면 온라인으로 FLAC 파일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사실 CD에서 리핑할 이유도 없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오프라인으로 CD를 받아서 소장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즐겁게 감상하는 일만 남았네요!

Battlefield 3 Limited Edition – Open Case

2011년 11월에 출시, 모두가 기대하던 바로 그 FPS! Battlefield 3의 한국 정식 발매 패키지 오픈 케이스입니다.

친구 것까지 2개가 있고, 스틸북 케이스는 제 겁니다 헤헤

스틸북 케이스 전면에는 이렇게 Battlefield 3라고 간지나게 적혀 있습니다 +_+

스틸북 케이스 내부입니다. 그냥 일반 DVD 케이스와 다를 게 없어요…

이것이 바로 Battlefield 3 한국 정식 발매 패키지입니다. Back to Karkand 확장팩 포함!

박스 안에는 이 DVD 케이스 달랑 하나만 들어있습니다. 요즘 EA 패키지들이 점점 간소화되는 추세라…

DVD 케이스 내부입니다. DVD 2장과 몇몇 찌라시(?)가 들어 있습니다.

요즘 패키지는 다 저렇게 간소하게 나와서 사실 볼 거리도 없는 게 아쉽기는 합니다. 그래도 스틸북 케이스를 얻었으니 기쁩니다!

The Elder Scrolls V: Skyrim – Open Case

2011년 GOTY를 휩쓴 대작 게임! (이 글 작성 시작은 구매하자마자 했지만 완성을 이제야…) The Elder Scrolls V: Skyrim 오픈 케이스를 진행해봅니다.

패키지 박스 전면입니다. 박스라고 하기도 뭐하지만… 높은 자유도와 거침없는 표현 덕에 18세 이용가 딱지를 당당히 박았네요.

DVD 케이스 전면입니다. 박스랑 겉모습은 똑같습니다.

DVD 케이스 뒷면입니다. ‘환상의 서사시가 부활한다’라는 문구와 함께 게임 소개문이 간단히 나와있고, 오른쪽 위에 있는 로고들이 인상적입니다. 출시 전부터 이만큼 주목받았던 게임이지요. Steam 강제 연동이라는 내용도 함께 들어있습니다.

DVD 케이스 안쪽입니다. DVD 한 장과 간단한 메뉴얼, 그리고 사진엔 없지만 스카이림 지도가 함께 들어있습니다. 요즘 DVD 한 장에 들어가는 게임이 잘 없는데, 높은 퀄리티에 비교적 작은 용량이 놀라울 뿐입니다.

함께 들어있는 지도입니다. 종이로 되어 있는데, 엄청 큽니다. 예약 한정판으로 구매했던 분들은 고급스런 재질로 된 작은 지도를 받으셨다고 하네요. 이 넓은 지역이 게임 안에 다 구현되어 있습니다!

유명하고 대작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고 있고 엄청난 구매 성적을 달성하고 있는 스카이림, 이제 저도 해보러 가야겠네요!

기동전사 건담 더블오 극장판 COMPLETE EDITION – Open Case

일본에서 2010년 9월 18일에 개봉했던 기동전사 건담 더블오 극장판, 한국에 드디어 BD가 정발됐습니다. 언제나 힘 써주시는 미라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오픈 케이스 진행해보겠습니다.

이런 커다란 박스에 들어서 옵니다. BD 표시, 미라지 엔터테인먼트 로고, 기동전사 건담 더블오 극장판 로고와 더불어서 Complete Edition이라는 문구와 “초회 한정 생산 상품”이라는 문구가 눈에 띕니다.

제가 주문한 건 일반판이 아니고 1000개(였나) 정도만 한정으로 생산한 한정판입니다. 뒷얘기로는 아직 다 못 팔았다는 말도 있지만…

저 큰 박스 안에 들어있던 건 바로 이것입니다. 난 분명 BD를 질렀는데 책이 더 많이 온 느낌? 한정판이라 별 게 다 들었나봅니다. 물론 다 소장을 위해서 이렇게 질렀지만…

그냥 찍어본 뒷면입니다.

한정판 구성품 중 하나인 시나리오집입니다. 극장판 내용 중 일부 대본을 담고 있습니다. 물론 내용물은 다 일본어…입니다. 그래서 읽어보진 못하겠네요.

역시 한정판 구성물인 프레스킷입니다. 건담에 대한 전체적인 것을 간단히 다루고 있습니다. 이건 한글이라 읽을 수가 있어요!

한정판 구성물의 마지막, 콘티북입니다. 극장판 전체 내용의 콘티를 담고 있습니다. 실제 썼던 콘티북을 복사해서 만든 거 같은데, 역시 일본어라 읽을 순 없지만 이 극장판에 대해서 세세하게 알고 싶다면 볼만할 것 같습니다.

드디어 액기스(?)입니다. 극장판 BD를 담고 있는 커피북 되겠습니다. 표지가 뭘 뜻하는 지는 극장판을 보고 나면 알게 됩니다.

커피북 내용입니다. 극장판에 대한 설명을 40페이지에 걸쳐 담고 있으며, 감독과의 인터뷰 내용도 수록되어 있습니다.

BD 디스크입니다. 뒤에는 더블오 퀀터가 있는데… 디스크에 묻혔네요.

일본에서만 볼 수 있다고 생각했던 극장판을 한국에서도 편하게 받아서 볼 수 있어서 기쁩니다. 비록 제작사 및 유통사의 사정으로 강제 자막 처리가 되긴 했지만 저 같이 자막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일 겁니다. 건담 더블오 시리즈의 결말은 어떻게 됐을까요?

Portal 2 PS3 with Developers’ Signature


게임 하면서 개발자의 사인이 담긴 패키지 하나 쯤은 있으면 좋지 않을까 라고 생각은 가끔 했는데, 정말로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림에 있는 모든 사인은 Portal 2 개발자들의 친필 사인입니다.

여러분도 기회가 된다면 좋아하는 게임의 사인본 패키지를 하나 정도 소장하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게이머의 로망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