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AirPods 구매 & 잠깐 사용 후기

  • 아직도 에어팟 구매는 전쟁;; 올레샵에서 샀는데 재고 부족 메시지를 무시하고 30번정도 새로고침한 끝에 결제 성공;;;
  • 내가 사용해본 애플 제품 중 처음으로 설명서를 보게 만들었다. 물론 설명서엔 별 내용이 없었고 애플 공식 서포트 페이지에 올라온 내용을 보고 설정 방법을 알아냈다.
  • 에어팟 본체만 있는 줄 알았더니 무려 라이트닝 케이블!!을 준다. 근데 USB-A ㅎㅎ 아직 애플의 용기는 부족하다 ^_^
  • 모델 번호와 전파 인증 번호가 3개 있다. 왼쪽 따로, 오른쪽 따로, 케이스 따로.
  • 페어링 방법이 굉장히 신선했다. 블루투스 메뉴 들어가고 할 필요도 없이 아이폰 화면을 켜둔 상태에서 에어팟 케이스 뚜껑을 열면 아이폰 화면에 연결하라는 창이 뜬다. 연결 버튼 한 번만 눌러주면 끝.
  • 페어링 이후에는 뚜껑을 열면 에어팟 정보가 화면에 나오고, 뚜껑을 닫으면 정보도 같이 닫힌다. 언제나의 깨알 디테일
  • iCloud를 통해서 페어링 정보를 동기화한다고 하는데 페어링 방법이 간단해서 와닿는 건 없다.
  • 맥북과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는데, 에어팟을 아이폰에 연결해서 쓰다가 케이스에 보관하고, 이후에 맥북을 켜고 에어팟 케이스를 열고 귀에 꽂았는데 맥북에 연결될 줄 알았더니 원래 연결 중이었던 아이폰에 연결하더라. 이런 부분은 실망.
  • 에어팟을 두번 두드리면 시리를 부르거나 재생/일시정지를 할 수 있는데, 살살 두드려서는 작동하질 않는다. 난 원래 시리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재생/일시정지의 경우 에어팟을 빼고 끼우면 알아서 되기 때문에 두번 두드리는 기능을 사용할 일은 거의 없을 듯.
  • 마이크의 감도가 꽤 높은 것 같다. 시리를 켜고 나름 작게 말해봤는데, 귀신같이 다 알아듣는다. 아이폰에서 마이크 앞에 대고 말해도 못 알아먹던데… 전화 통화에 사용할 때 꽤 좋을 것 같다.
  • 생각보다 귀에서 잘 빠지진 않는다. 그래도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 블루투스로 작동하기 때문에 엄청난 음질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다. 혹시나 이런 거 신경쓰는 사람 있을까봐 적어둠 (애플 제품과 연결하면 AAC 코덱 사용)
  • 음 성향은 저음이 꽤 강한 편이다. 비츠 이어폰이나 헤드폰이 저음이 강했나? 뭔가 영향을 받았을지도… 난 DT880 헤드폰과 ER4S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둘다 플랫한 성향이라 에어팟의 저음이 과하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에어팟은 인이어가 아니고 야외에서는 소음때문에 저음이 많이 묻힌다는 걸 감안하면 괜찮은 것 같다.
  • 애플 제품간의 연결이라 다른 어느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보다 끊김 없이 안정적일 것이라 기대했지만, 평소 사용하던 소니의 SBH80보다 짧은 끊김이 더 많이 일어났다. 다만 집 앞 횡단보도에서 항상 발생하는 특유의 긴 끊김이 있는데, 에어팟에서는 그런 현상은 없었다. 하지만 한 번의 긴 끊김보다는 여러 번의 짧은 끊김이 더 신경쓰이기 때문에 실망스러운 부분.
  • 에어팟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지금 쓰고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헤드폰이 만족스럽다면 그냥 쓰는 쪽이 나을 듯 싶다. 하지만 애플 제품을 여러가지 사용하고 있다면 편리함에 있어서는 써볼만하다.

Leave a Reply